뉴스 > 미담·행사
함양 곰갤러리, 헝겊작가 고금화 초대전 7월26일부터 8월25일까지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1/07/26 [14:53]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양 지리산 자락의 곰갤러리(관장 이준일 화백)에서 7월26일부터 8월25일까지 섬유공예가로 작가의 입지를 굳혀온 헝겊작가 고금화 초대전을 연다.

 

이번 고금화 초대전은 ‘옛이야기+꿈 아리랑’이라는 주제로 17점의 작품이 전시되며 청바지 등 의류의 본래 모습의 개관적 여건에서 순수물성으로 환원하여 작가의 주체적 감각을 통해 한 땀 바느질로 이뤄낸 시그니처(signature)로 독보적인 자유의지를 엿보게 된다.

 

이준일 화백은 이번 초대전에 대해 “그의 작업에서 보여준 청바지 자투리 천과 전통적 이미지 색동과의 생경함이 불확실한 이음으로 이어지는 역설적 발상의 경이로움 때문”이라며 “특별할 수 없는 자투리 천에 각별한 애정을 담아 그만의 확신에서 빗어낸 요동치는 듯 보이는 짜임새가 좋아 보였다”라고 전했다.

 

또 “오랜 세월 천을 소재로 독자적인 세계를 구축해온 그에게 헝겊은 일상이고 소통의 장이다. 그의 손길은 머물러 있는 조각난 천에서 감성적이고 서정적 이미지를 실에 꿰어 섬세한 열정을 불어 넣고 있다”라며 “천 조각에서 순수근원으로 회기하려는 작가의 손짓 구성은 헝겊이라는 일상적이고 평범한 사물을 통해 내밀한 사유를 신중한 손맛으로 독특한 정서와 상징으로 전달해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관람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며 금요일은 휴관한다. 자세한 전시 문의는 곰갤러리(함양군 함양읍 대실곰실로 467, 010-9371-0201)로 하면 된다.

  © 함양신문

 

  © 함양신문

 

  © 함양신문

 

  © 함양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함양 곰갤러리, 헝겊작가 고금화 초대전 7월26일부터 8월25일까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고운주유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밧줄에 묶여진 천년의 산삼을 끌어올리려고 애쓰고 있는 한 부부 / 함양신문
[전희식(출향작가. ‘똥꽃’ 저자)] 일기 / 함양신문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힐링코스, 어머! 여기는 꼭 가야해! / 함양신문
[럭키상사 노창섭] 논개에 대해 밝히고 싶다. / 함양신문
2021년 추석 연휴기간 병·의원, 보건기관 및 약국 운영 현황 / 함양신문
‘산삼캐기 체험을 끝내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부자 / 함양신문
함양군여성단체협의회 사랑과 정성 담긴 밑반찬 어려운 60가구에 전달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 추석 명절맞이 국군 장병·의무소방대원 등 위문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 추석 맞아 국군 장병·의무소방대원 등 위문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