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고 >
[안병민 시인] 11월에는 시인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3/11/20 [10:58]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안병민 시인    ©함양신문

 

푸르름 싱싱하던

단풍잎새는

울긋불긋 물들어 가고

그리운 이는 멀어져만 간다

 

그대와 함께하지 못한채

나뭇잎은 하나 둘

마로니에 에 구르고

부질없는 세월만 지난다

 

비어가는 나무가지들

벤치의 옆자리가 빈채로

마지막 외로운 가을바람

전송하는 11월이다

 

11월을 보내는 마음

눈물이 흐른다 해도

겨울 칼바람 지나가면

꽃피는 봄은 끝내 오리니.

 

시인은

경남함양 유림

경영학 박사

배재대학교겸임교수

연안, 별빛문학부회장

문학공간신인상 별빛문학대상수상

시집,포기하지 않은 꿈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안병민 시인] 11월에는 시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고운주유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황석역사연구소 박선호] 단성현감사직소 해설1부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재부지곡면산악회 2024년도 시산제 개최” / 함양신문
함양컴퓨터 김명규 대표, 함양군장학회에 100만원 기탁 / 함양신문
함양문화원, 2024년 문화재청 고택종갓집 활용사업 / 함양신문
2024. 2. 15.(목) 함양군 일일동향 / 함양신문
함양 78세 김순자 할머니 ‘평생 소원’ 이웃돕기 성금 1천만원 기탁 / 함양신문
안의향교 설명절 알성례 봉행 및 인사회 개최 / 함양신문
봄 소식 시인/克重 안병민 / 함양신문
함양군 평생학습, 평생학습동아리 지원사업 대상 동아리 모집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