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경남도, 아이돌봄서비스 최고예요!
- ‘아이돌봄서비스 본인부담금 추가지원’으로 양육비용 10~40% 경감
- 이용자 만족도 조사결과 97.2% 만족, 이용인원 18.5% 증가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4/07/08 [09:54]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자녀 양육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023년 7월부터 시행한 ‘아이돌봄서비스 본인부담금 추가지원 사업’에 대한 도민 만족도가 97.2%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남여성가족재단에서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서비스 이용자 256명을 대상으로 만족도 분석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보면 ‘만족함’ 응답이 97.2%이며 향후 서비스 ‘이용 계획 있음’은 99.2%로 나타났다.

 

아이돌봄서비스 이용 건수도 본인부담금 추가지원 사업 시행 전에 비해 18.5% 증가했고, 올해 5월 말 기준 이용 건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9.8%가 증가했다.

 

아이돌봄서비스는 12세 이하 아동을 둔 가정에 아이돌보미가 방문해 아동을 안전하게 돌봐주는 사업으로 소득에 따라 정부에서 서비스 이용료의 20에서 85퍼센트까지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경남도는 민선8기 공약사업으로 지난해 7월부터 모든 이용 가정에 서비스 이용료 본인부담금을 10~40퍼센트를 추가 지원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아이돌봄서비스 비용은 시간당 1만 1,630원이지만 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 가정의 경우, 정부 지원과 경남도 추가지원(10%~35%)을 적용하면 서비스 비용이 소득에 따라 시간당 582원에서 5,234원 범위 수준으로 낮아졌다.

 

또한, 기준 중위소득 150% 초과로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던 가정도 본인부담금의 40%(시간당 4,652원)를 지원해 아이 돌봄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상당히 줄였다는 평가이다.

 

이용 부모들은 “지난해까지는 본인부담금을 100% 다 내고 이용했는데. 올해는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좋다.”, “큰 애 교육 때문에 다른 지역으로 갈 생각이었는데 여기서 잘 키워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경상남도는 아이돌봄서비스 이용 증가에 따라 아이돌보미 양성 확대가 필요함에 따라 교육기관을 기존 1개소에서 3개소로 확대해 돌보미 수급에 안정을 기하고 있다.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아이돌봄 본인부담금 추가지원 사업은 부모의 양육 부담 경감과 보육사각지대 해소에 꼭 필요한 사업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도내 가정의 자녀 양육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경남도, 아이돌봄서비스 최고예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화과원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함양농협’함양 꿈나무유치원 원생 대상으로 어린이 경제·금융 교육 실시 / 함양신문
함양군이장단협의회, 함양군의회 후반기 원 구성 정상화 촉구성명서 / 함양신문
제9대 함양군의회 후반기 의장에 3선 김윤택·부의장 배우진 선출 / 함양신문
경남도, 지리산 케이블카 ‘산청군 단일노선 확정’ 추진 / 함양신문
하모조아 & 하모야 상림 토요무대에서 한여름 밤의 문화공연 재능나눔 / 함양신문
함양군산림조합장 보궐선거, 8월 1일 실시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신성범 의원, ‘인구감소지역 빈집! 어떻게 할 것인가?’ 정책토론회 개최 / 함양신문
함양문화원 ‘고택아 놀자’... 쉴 틈 없는 문화기행 / 함양신문
본지 함양신문 후원, ‘상림맨발걷기행사 기념 연재’ 박동창 박사 특강(32) 맨발걷기의 치유 효과는 아픈 사람, 건강한 사람 모두에게 주어지는 선물이다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