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문화
경남도, 지역특화림 조성으로 산림산업 발전 이끈다
목재생산 중심에서 소득과 산림산업 발전을 함께하는 조림으로 전환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4/07/08 [09:52]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기존 목재생산 중심의 조림에서 산림바이오산업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함께할 수 있는 조림으로 전환한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숲의 다양한 기능을 살리고 지역별 특화된 산림자원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 약 25억 원을 들여 119ha 규모의 특화림을 조성했다. 통영·고성지역의 동백림, 거창의 자작나무숲, 합천의 쉬나무 밀원숲 등이며, 내년 지역특화림 조성계획 수립을 위해 오는 19일까지 시군으로부터 대상지 신청을 받는다.

 

지역특화림은 지역별 기후조건, 문화, 역사 등에 맞는 수종을 선정해 숲으로 키워 도시경관림, 밀원숲, 산림바이오 산업림, 휴양림, 약용생산림 등 관광자원과 산업자원림으로 활용하는 사업이다.

 

경남도는 지역별로 △서북부 권역은 경관숲 △지리산 등 국립공원 지역은 밀원숲과 약용숲 △중동부 대도시권은 경관숲 △남부해안지역은 산림바이오 숲 등 특화림을 조성해 산림소득향상과 지역산업 활성화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내년도에는 올해보다 약 80ha가 늘어난 200ha의 면적에 지역특화림을 조성해 지역 산림산업 기반을 조성하고 관광산업에 활용할 계획이며, 사업을 지속해서 확대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저출산 고령화 시대에 대응하는 친환경 일자리 조성에 노력할 것이다.

 

지역특화림에는 섬지역가꾸기사업도 포함돼 있어 섬 특화개발사업과 연계한 섬 지역 경관 조성, 산림 수종 갱신 등을 통해 지역 환경을 개선하고 주민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에서 관리 중인 공유림에는 산림환경연구원에서 개청할 스마트산림바이오센터의 연구·개발을 위한 동백·황칠·눈측백 등 기능성 수목을 식재하고, 우수한 종자를 생산 공급할 채종림 조성도 검토하고 있다.

 

또한 지역특화림을 통해 경남 지역에 분포한 한국 특산수종인 구상나무 복원 등 다양한 사업도 장기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지역특화림 조성에 많은 관심을 부탁하며 조림사업을 통한 탄소흡수원 확대로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산림바이오산업 일자리 조성, 휴양공간 제공 등 도민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경남도, 지역특화림 조성으로 산림산업 발전 이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화과원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함양농협’함양 꿈나무유치원 원생 대상으로 어린이 경제·금융 교육 실시 / 함양신문
함양군이장단협의회, 함양군의회 후반기 원 구성 정상화 촉구성명서 / 함양신문
제9대 함양군의회 후반기 의장에 3선 김윤택·부의장 배우진 선출 / 함양신문
경남도, 지리산 케이블카 ‘산청군 단일노선 확정’ 추진 / 함양신문
하모조아 & 하모야 상림 토요무대에서 한여름 밤의 문화공연 재능나눔 / 함양신문
함양군산림조합장 보궐선거, 8월 1일 실시 / 함양신문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신성범 의원, ‘인구감소지역 빈집! 어떻게 할 것인가?’ 정책토론회 개최 / 함양신문
함양문화원 ‘고택아 놀자’... 쉴 틈 없는 문화기행 / 함양신문
본지 함양신문 후원, ‘상림맨발걷기행사 기념 연재’ 박동창 박사 특강(32) 맨발걷기의 치유 효과는 아픈 사람, 건강한 사람 모두에게 주어지는 선물이다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