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고 >
[함양신문 창간 29주년 축사] 일여스님(금선사 주지, 사회복지법인 연꽃 대표이사)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1/06/14 [16:24]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함양신문

함양신문의 창간 29주년을 축하드립니다.

 

하루하루가 찰나와 같이 지나가고, 사계절이 반복해서 변하여 일년이 지나가기를 서른해를 앞둔 스물아홉의 변곡점에 이르게 되었으니 함양신문의 역사를 지탱해 오신 발행인과 기고가들의 숨은 노고에 진심으로 찬사를 보냅니다.

 

그동안 함양신문은 ‘있는 그대로’를 전달하기 위한 사실적 기사전달과 치우침 없는 심층취재로 함양군민들에게 알권리를 전달하고자 노력해 왔습니다.

 

언론의 역할은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입니다.

 

인터넷이 발달한 현대사회는 개인이나 집단조직의 목적달성을 위해 언론의 탈을 쓰고 왜곡된 편파보도와 유튜브를 통한 가짜뉴스가 즐비한 세상입니다.

 

왜곡보도로 세상을 어지럽히는 사람들은 색안경과 굴절된 안경을 끼고 세상을 바라보는 것처럼 편협된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기 때문에 보고 싶은 것만 보도하고 남들의 선행마저도 그대로 보도하지 않는 행태를 보입니다.

 

그 어느때보다 거짓을 깨트리고 올바른 것을 드러내는 ‘파사현정(破邪顯正)’의 자세는 세상을 맑고 향기롭게 정화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그런 까닭에 함양신문의 선비정신으로 정론직필하는 29년 역사는 백년을 이어갈 것이기에 그 정신은 미래를 여는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다시한번, 함양신문 창간 29주년을 4만 군민들과 더불어 기뻐하고 축하의 박수를 아낌없이 보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함양신문 창간 29주년 축사] 일여스님(금선사 주지, 사회복지법인 연꽃 대표이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고운주유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밧줄에 묶여진 천년의 산삼을 끌어올리려고 애쓰고 있는 한 부부 / 함양신문
[전희식(출향작가. ‘똥꽃’ 저자)] 일기 / 함양신문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힐링코스, 어머! 여기는 꼭 가야해! / 함양신문
[럭키상사 노창섭] 논개에 대해 밝히고 싶다. / 함양신문
2021년 추석 연휴기간 병·의원, 보건기관 및 약국 운영 현황 / 함양신문
‘산삼캐기 체험을 끝내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부자 / 함양신문
함양군여성단체협의회 사랑과 정성 담긴 밑반찬 어려운 60가구에 전달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 추석 명절맞이 국군 장병·의무소방대원 등 위문 / 함양신문
서춘수 군수, 추석 맞아 국군 장병·의무소방대원 등 위문 / 함양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