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고 >
[진호싀] 어른들로 인한 아이들의 억울한 죽음을 막아주세요
 
함양신문 기사입력  2021/01/25 [10:48] ⓒ 함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함양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경장 진소희    ©함양신문

 2021년 새해가 밝자마자 우리에게 지난 해 10월 아동학대로 16개월의 짧은 생을 마감한 정인이의 죽음은 큰 충격으로 다가와 전 국민의 공문을 사고 있다.

 

우리나라의 아동학대의 80%이상이 가정에서 발생되고 있으며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부모와 아이가 가정에 함께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부모의 실직으로 인한 스트레스나 심리적 불안정이 약자인 자녀에게 아동학대를 가하는 모습으로 나타나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아동학대로 사망한 아동이 40명을 넘어섰다. 신고건수도 4만 건을 넘어 아동학대 발생이 우리 사회에서 점점 증가하고 있다. 2020년 8월 31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9년 아동학대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2명의 아동이 학대로 숨졌다.

 

이에 경찰은 아동학대신고에 대해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동행 출동해 제지·격리·보호시설 인도 등 응급조치를 취하는 한편 신고 가정 조사와 현장조치 적절여부, 재학대 위험성을 판단해 관리하고 있다.

 

또 아동학대신고가 2회 이상 들어온 신고의 경우 아동에게서 멍이나 상흔이 발견되면 즉시 자녀와 부모를 분리하고, 현장에서 학대 혐의 입증이 다소 어렵더라도 아동보호전문가와 협의해 피해아동 보호를 위해 응급조치 등 적극적 분리조치를 하고 있다.

 

하지만 아동학대는 보호자가 가해자가 되는 반인륜적 특이성 때문에 발견이 어렵고 아동의 생명이 치명적 위협을 당하고 나서야 노출되곤 하는 특성 때문에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절실하다.

 

코로나시대 인구절벽이 현실화되고 있는 요즘 지역사회의 구성원 모두가 끊임없이 주변을 살피고 손을 내밀어야만 아이들이 학대의 고통에서 벗어나 더욱 건강하고 밝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을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진호싀] 어른들로 인한 아이들의 억울한 죽음을 막아주세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그린테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리산천왕축제, 강력한 희망메시지를 전하다 / 함양신문
[사설] 한 지붕 두 살림, ‘국민의힘’ 비정상적 모습 언제까지 보여줄 것인가. / 함양신문
김재웅 전)함양군의회의장 경남도의원보궐선거 출마 예비후보등록 / 함양신문
대통령주제 회의,‘함양 농촌유토피아사업’떴다 / 함양신문
국민의힘 박희규 도의원 예비후보, 후보 등록 / 함양신문
함양군, 코로나19백신 예방접종 차질없이 준비 / 함양신문
'함양군 인구증가' 희망 실어내는 '안의중학교' / 함양신문
메이드인수선공, 함양 수동면 도북마을 집수리 재능기부 / 함양신문
함양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적극적인 세제 지원 나선다! / 함양신문
함양군, 친환경농업육성 위한 친환경인증비 지원 / 함양신문
광고